Current
Current

김명주 기획초대 개인전
《정화된 밤 Transfigured Night

2023. 11. 1(수) - 11. 25(토)

(일/월 휴관) 

11월을 맞아 호리아트스페이스는 아이프미술경영과 함께 김명주 작가의 기획초대전 《정화된 밤 Transfigured Night》을 개최합니다. 전시 제목은 오스트리아 작곡가 아르놀트 쇤베르크(Arnold Schönberg)의 음악에서 차용된 것입니다. 힘이 넘치는 이 음악은 독일의 서정시인 리하르트 데멜(Richard Dehmel)의 연작시 중 하나인 「정화된 밤」에 쇤베르크가 곡을 붙인 현악 6중주곡으로 유명합니다. 


김명주 작가는 지난 ‘아트부산 2023’ 호리아트스페이스 부스에 메인 작가로 참여해 국립현대미술관 미술은행에 작품이 소장된 바 있습니다. 특히 호리아트스페이스 부스는 월간미술이 선정한 ‘아트부산 2023 베스트 부스 5’에 선정되어 큰 주목을 받았습니다. 김명주 작가는 일상적인 재현을 벗어난 감각적 형상의 독창적인 도예작품을 선보입니다. 흙이 지닌 고유한 물성을 직관적 감성으로 재해석한 작품은 그녀를 ‘흙의 통역사’로 만들어줍니다. 어떠한 형상이나 형태에 얽매이지 않고 내면의 목소리에 귀 기울인 작품들에서 미묘한 자유로움의 기운이 넘쳐납니다. 


“최근 릴케를 읽었는데, ‘고통은 존재의 원석’이라고 합니다. 태어나 살아가면서 만나게 될 피할 수 없는 고통과 상실감, 닥쳐오는 어둠들, 그리고 더 나아가 정화되어 가는 과정까지 작품에 담아내고 있습니다.” 작가의 말처럼, 김명주의 작품에서는 깊은 내면에 집중해 새 생명력을 불어넣는 호흡까지 느껴집니다. 격정적이면서 동시에 열정적이고 간절함이 스민 작업은 온몸에 시의 영감과 음악의 선율을 흐르게 합니다. 


서울대학교 미술관장 심상용 교수는 “김명주는 천 개의 얼굴을 만들어낸다. 믿기 어려울 만큼 각기 상이한 표정, 존재성의 다양한 층위에서 올라오는 감정을 지닌 얼굴들이다.”라고 평했습니다. 작가의 손끝을 거쳐 고온의 가마로 들어가 유약이 흘러내리며 드러난 내면의 형태들과 더불어 이들이 모여 이루는 또 하나의 내면 풍경을 이번 ‘정화된 밤’에서 만나보시길 바랍니다.


* 주최/기획:  호리아트스페이스, 아이프미술경영

* 후원:  원메딕스인더스트리 

Installation Views


Works

Artist Talk

Related Artists

김명주(1973-) 

Kim Myung-joo

Current

김명주 《정화된 밤 Transfigured Night

2023. 11. 1(수) - 11. 25(토)

(일/월 휴관) 

11월을 맞아 호리아트스페이스는 아이프미술경영과 함께 김명주 작가의 기획초대전 《정화된 밤 Transfigured Night》을 개최합니다. 전시 제목은 오스트리아 작곡가 아르놀트 쇤베르크(Arnold Schönberg)의 음악에서 차용된 것입니다. 힘이 넘치는 이 음악은 독일의 서정시인 리하르트 데멜(Richard Dehmel)의 연작시 중 하나인 「정화된 밤」에 쇤베르크가 곡을 붙인 현악 6중주곡으로 유명합니다. 


김명주 작가는 지난 ‘아트부산 2023’ 호리아트스페이스 부스에 메인 작가로 참여해 국립현대미술관 미술은행에 작품이 소장된 바 있습니다. 특히 호리아트스페이스 부스는 월간미술이 선정한 ‘아트부산 2023 베스트 부스 5’에 선정되어 큰 주목을 받았습니다. 김명주 작가는 일상적인 재현을 벗어난 감각적 형상의 독창적인 도예작품을 선보입니다. 흙이 지닌 고유한 물성을 직관적 감성으로 재해석한 작품은 그녀를 ‘흙의 통역사’로 만들어줍니다. 어떠한 형상이나 형태에 얽매이지 않고 내면의 목소리에 귀 기울인 작품들에서 미묘한 자유로움의 기운이 넘쳐납니다. 


“최근 릴케를 읽었는데, ‘고통은 존재의 원석’이라고 합니다. 태어나 살아가면서 만나게 될 피할 수 없는 고통과 상실감, 닥쳐오는 어둠들, 그리고 더 나아가 정화되어 가는 과정까지 작품에 담아내고 있습니다.” 작가의 말처럼, 김명주의 작품에서는 깊은 내면에 집중해 새 생명력을 불어넣는 호흡까지 느껴집니다. 격정적이면서 동시에 열정적이고 간절함이 스민 작업은 온몸에 시의 영감과 음악의 선율을 흐르게 합니다. 


서울대학교 미술관장 심상용 교수는 “김명주는 천 개의 얼굴을 만들어낸다. 믿기 어려울 만큼 각기 상이한 표정, 존재성의 다양한 층위에서 올라오는 감정을 지닌 얼굴들이다.”라고 평했습니다. 작가의 손끝을 거쳐 고온의 가마로 들어가 유약이 흘러내리며 드러난 내면의 형태들과 더불어 이들이 모여 이루는 또 하나의 내면 풍경을 이번 ‘정화된 밤’에서 만나보시길 바랍니다.


* 주최/기획:  호리아트스페이스,  아이프미술경영

* 후원:  원메딕스인더스트리

Installation Views

Works

Artist Talk

Related Artists

Kim Myung-joo

김명주, (1973-)